UK/Korea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프로그램 <부산-셰필드 인터시티 아트 프로젝트>

UK/Korea 2017-18 Official Programme, <Intercity Arts Project: Busan & Sheffield>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프로그램 중 하나인 <부산-셰필드 인터시티 아트프로젝트>는 부산 영도의 깡깡이예술마을과 영국 셰필드의 문화산업지구(CIQ: Cultural Industry Quarter)에서 각각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프로젝트를 바탕으로 한국과 영국의 예술가들이 교류, 협력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수리조선 공업지역인 부산의 영도깡깡이마을과 쇠퇴하는 철강 공업 지역인 영국의 셰필드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한국의 구헌주, 조형섭, 허수빈, 영국의 폴 모리슨(Paul Morrison), 유니버셜 에브리띵(Universal Everything)과 협력하여 참여하는 벤 튜(Ben Tew) 등 5명의 작가가 깡깡이예술마을과 셰필드에 다양한 형태의 공공예술작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또한 영국의 그래픽노블 작가인 마크스탠포드(Mark Stafford)는 깡깡이예술마을의 오버씨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영도와 깡깡이마을을 배경으로 <깡깡이 블루스>라는 작품을 제작중입니다.
<Intercity Arts Project: Busan & Sheffield> as one of UK/Korea 2017-18 official programmes, is an international project to promote mutual exchange of culture and artists based on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s in KangKangee Arts Village (Yeong-do, Busan) and CIQ (Cultural Industry Quarter, Sheffield, UK). Three artists from Korea, Hun-joo Koo(Kay 2), Hyeong-seob Cho, Su-bin Heo will work on various public arts, such as mural, installation and lighting art work in Sheffield which had a reputation as a steel industrial city before. Two artists from UK, Paul Morrison and Ben Tew in association with Universal Everything will work on mural and lighting art work on KangKangee village which is a birthplace of modern shipbuilding industry in Korea. Also Mark Stafford, a graphic novel writer from UK will present a graphic novel <KangKangee Blues> based on KangKangee village, joining ‘Over sea Project’.

■ 프로젝트 개요 Project Outline

기간 Period

2017년 4월 ~ 12월
April ~ December 2017

장소 Venue
깡깡이예술마을(부산), 문화산업지구(셰필드)
KangKangee Arts Village(Busan), Cultural Industry Quarter(Sheffield)
일정 Timeline
6월 셰필드 사전조사, 워크숍 Research trip and co-workshop in Sheffield in June
8월 부산 사전조사, 워크숍 Research trip and co-workshop in Busan in August
10월 부산 작품 제작 및 라운드테이블 Production and round table in Busan in October
11월 셰필드 작품 제작 및 라운드테이블 Production and round table in Sheffield in November

■ 참여작가 Artists

폴 모리슨 Paul Morrison l 페인팅시티 Painting city
깡깡이마을에 있는 주요 조선소거리의 간이선착장 앞에 위치한 오래된 선박공업사 건물에 흑백의 단색화로 식물을 모티브로 한 대형 페인팅 작품을 작업할 예정
Paul Morrison will work on a large-scale painting mural with plant motif in monochrome on the wall of an old ship industrial building located in the wharf of main shipyard town in KangKangee village.
벤튜(유니버셜 에브리띵과 협력) Ben tew in association with Universal Everything l 라이트 프로젝트 Light Project
깡깡이마을의 초입이자 어두운 물양장에 기존의 전봇대 2개를 활용한, 움직이는 물결형상의 라이트작품을 선보일 계획
Ben tew in association with Universal Everything will install a moving wave shaped light art work using two existing electric poles on the entrance of KangKangee village.
마크 스태포드 Mark Stafford l 그래픽노블 Graphic novel
영도와 깡깡이마을을 배경으로 영도 봉래산 할매, 깡깡이 아지매와 같은 여성 캐릭터와 수리조선산업 현장을 모티브로 한 작품 <깡깡이 블루스>를 선보일 예정
Mark Stafford will present a graphic novel <KangKangee Blues> with female character such as Granny of the Bongrae mountain and middle aged women laborers who toiled at shipyards in Yeongdo motive, based on Yeong-do and KangKangee village.
조형섭 Hyeong-seob Cho l 설치작업 Installation
셰필드의 문화산업지구 내에 설치작품을 제작할 예정
Hyeong-seob Cho will install a artwork at CIQ in Sheffield.
허수빈 Su-bin Heo ㅣ 라이팅아트 Lighting art
셰필드의 문화산업지구 내에 라이팅 아트 작품을 제작할 예정
Su-bin Heo will install light works at CIQ in Sheffield.
구헌주 Hunjoo Koo (a.k.a Kay2) ㅣ벽화작업 Mural
셰필드의 문화산업지구 내에 벽화 및 스트리트아트 작업을 진행할 예정
Hun-joo Koo will work murals or street arts at CIQ in Sheffield.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새로운 작업을 시도하는 예술가들과 관객 개발에 방점을 둔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역동적인 창의경제에 필수적인 다섯가지 주제인 도시, 디지털 기술을 통한 변화와 혁신, 다양성과 통합, 창의기업가 정신, 창의교육을 주제로 영국의 혁신성과 탁월함을 여러분과 공유할 뿐만 아니라, 양국 예술가와 예술기관 간 협업을 통해 새로운 관객을 개발하고 경계를 뛰어넘음으로써 창조적인 작업들을 발전시켜나갈 예정입니다.
UK/Korea 2017?18 presents a series of events and activities that place particular emphasis on emerging artists and reaching new audiences. We have chosen five themes which we feel are vital to a dynamic creative economy. These are City-to-City, Transformation and Innovation through Digital Technology, Diversity and Inclusion, Creative Entrepreneurship and Creative Learning. Throughout the year we will be sharing the UK’s innovation and excellence. We will also be developing creative practices by fostering new approaches and pushing boundaries through artistic collaborations between artists and arts organisations from both countries.
www.britishcouncil.kr/uk-korea-2017-18